• 홈으로
  • 로그인
  • 가입하기
  • 사이트맵

HOME >  배움과 성장 
> 아침 성경묵상

매일 아침을 하나님의 말씀과 함께 시작합시다

거룩한 독서

2018년 1월 3일
오늘의 본문

  • 은혜와 평강의 문안 1:1~3
  • 1

  • 하나님의 뜻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울과 형제 소스데네는
  • 2

  •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 곧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거룩하여지고 성도라 부르심을 받은 자들과 또 각처에서 우리의 주 곧 그들과 우리의 주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모든 자들에게
  • 3

  •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 성도들에 대한 감사와 기대 1:4~9
  • 4

  •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에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내가 너희를 위하여 항상 하나님께 감사하노니
  • 5

  • 이는 너희가 그 안에서 모든 일 곧 모든 언변과 모든 지식에 풍족하므로
  • 6

  • 그리스도의 증거가 너희 중에 견고하게 되어
  • 7

  • 너희가 모든 은사에 부족함이 없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을 기다림이라
  • 8

  • 주께서 너희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끝까지 견고하게 하시리라 
  • 너희를 불러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와 더불어 교제하게 하시는 하나님은 미쁘시도다

묵상하기

하나님의 뜻을 따라 부르심을 받은 "바울"과 "소스데네" 그리고 동일한 부르심의 "고린도에 있는 교회" 곧 "성도라 부르심을 받은 자들" 그리고 각처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모든 자들...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자들=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자들
이 서로 다른 두 방향의 calling이 그리스도인으로서 나의 정체성입니다.
하나님이 내 이름을 부르셨고, 나는 예수를 그리스도라 부릅니다.
서로의 이름을 불러주는 이 부름의 교제가 하나님의 평강과 은혜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우리에게 주어지는 통로가 됩니다. 
특별히 바울은 이 부름의 교제가 주관적인 교제를 넘어서 공동체적 교제로 확대시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이름을 함께, 하나로 부르십니다.
"오타와에 있는 하나님이 교회를 이루는 자들"이라 불러 주십니다.
이 부름은 또 다시 확대되어 다른 교회를 이루는 이들을 포함합니다.
"각처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는 이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대가족의 일원으로 존재합니다. 그 가족은 서로의 이름을 기억하고, 불러줍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이 교회됨의 정체성을 잊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이 교회를 이룸의 근거는 하나님의 부르심에서 시작하며, 그 부르심에 응답한 우리의 신앙고백적 부름, 즉 예수를 그리스도"라 부름으로 완성됩니다.

이렇게 함께 이루는 교회에는 은사에 부족함이 없고, 언변과 지식이 넘쳐납니다. 사실 이 시대의 사람들이 교회 다니는 이들을 "말 잘하고, 많이 알며, 넉넉해 보인다"라고 말하는 것은 때로는 비아냥거림이지만, 사실은 사도바울이 고린도 교회를 향해서 표현하고 있는 긍정일 수도 있습니다. 고린도 교회에 아무런 문제가 없거나, 고린도 전서에서 언급되었던 모든 문제들이 다 해결되었다는 뜻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바울은 분명하게 "그리스도 앞에서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서는 근거로 "고린도 교회의 넉넉함"을 들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께서 너희를 끝까지 견고하게" 하신다. 믿을만한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의 의의 근거입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을 기다릴 수 있는 이유도, 부족하지 않게 부으시는 하나님의 은사와 은혜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 함께 이루는 교회의 정체성과 근거, 우리가 그리스도의 날에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드러날 것에 대한 확신의 근거...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에 근거를 둡니다. 2018년에 잘 살아보리라는 다짐의 근거도 내가 아닌 하나님의 미쁘심에 있으니, 나는 다만 내가 하나님의 부르심과 하나님을 부르는 내 믿음의 소리를 내는 것을 통해 오늘을 살아갈 뿐입니다.


기도하기
나로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게 허락하신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하여, 이 아침에 아버지!라 하나님을 불러봅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나로 소망을 가지고 은혜와 평안으로 하루를 살게 하실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신뢰하고, 오늘 하루를 기대합니다.

새글 0 / 116 

검색

  • 2018년 12월 19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9
  • 누가복음 1:5-20 오늘 본문은 세례 요한의 출생에 대한 설명입니다. 사가랴와 엘리사벳을 하나님 앞에서 의인이었다고 설명합니다. 제 눈에 들어오는 구절은 천사, 가브리엘이 사가랴에게 하는 말입니다. “너의 간구함이 들린지라” 사가랴의 기도의 내용은 무엇이었을까요? 나이가 많지만, 자식이 없어서, 자식을 달라는 기도였을까요? 엘리사벳이 아들을 낳을 것이라는 가브리엘의 말에 “내가 늙고 아내도 나이가 많습니..
  • 2018년 12월 18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8
  • 대림절 묵상 -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신 살아계신 하나님으로 맹세하지 않고, 우리를 북쪽 땅, 유배되었던 곳에서 돌이켜 돌아오게 하신 하나님의 사심으로 맹세할 것이며” 우리가 구원이라고 말하는 사건은 단순히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것의 결과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선물이 아닙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인간의 역사 속에서 오랫동안 일하심의 결과로 열린 열매입니다. 창세기 1장에서부터 성경의 끝을 ..
  • 2018년 12월 15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5
  • 대림절 묵상시편 80편 주의 능력을 나타내사 우리를 구원하러 오소서 성경의 기도는 하나님의 약속과 성품에 근거하여,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의 현실에 나타나기를 탄원합니다. 하나님께서 만유의 주재가 되시며, 내 구원의 주체이며 주관자되심을 기도를 통해 고백합니다. 기도 속에 나타나는 “주어”가 하나님이 되는 이유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그 기도의 내용은 나의 필요와 관련이 있지만, 그 기도를 들으시는 ..
  • 2018년 12월 14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4
  • 대림절 묵상네 평강이 강과 같겠고, 네 공의가 바다 물결 같았을 것이며, 네 자손이 모래 같았겠고 네 몸의 소생이 모래 알 같아서 그의 이름이 내 앞에서 끊어지지 아니하였겠고 없어지지 아니하였으리라 하나님의 축복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내가 하나님을 믿음으로 소유하기를 원하는 복에 대해서 생각해 보십시요. 우리의 믿음의 대상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에 대해 알기 위해 성경을 읽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인간들의..
  • 2018년 12월 13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3
  • 대림절 묵상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도우리라”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때로는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 주는 보호장치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두려움은 훨씬 깊습니다. 우리가 경험하는 “존재의 두려움”은 우리 생활의 불확실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실직을 한다든지, 재정적인 위기를 경험하거나, 건강에 대한 최악의 진단을 받는 경우에 경험하는 불안감과 좌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우리 미래..
  • 2018년 12월 10일 대림절 아침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0
  • “너희는 약한 손을 강하게 하고, 떨리는 무릎을 굳게 하며, 겁내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오사 너희를 구하시리라.” 이사야 35장 1-10절 철로의 두 라인과 그 사이를 이어주는 간목처럼 우리의 시간은 “한시” “두시”와 같은 물리적인 시간과 “때” “기회”를 의미하는 인지적 시간으로 구성됩니다. 과거-현재-미래로 거대한 강물처럼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우리는 태어나 성장하고, 여러 가지를..
  • 대림절 묵상 - 2018년 12월 8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8
  • 창세기 3:9-15, 20 성경은 이 믿음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들 속에서 우리가 처한 실존의 모습을 봅니다. 나를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질문 “네가 어디 있느냐?”나로 하여금 내가 지금, 여기에서 서 있는 실존의 위치를 묻습니다. 아담의 대답은 슬픈 현실입니다.하나님이 만드신 동산에서친히 나를 찾으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면서도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자신의 실존의 모습에 부끄러워하고, 두려워하며, 자신을 보..
  • 대림절 묵상 2 - 2018년 12월 4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4
  • 성지 순례 기간 동안에 가장 흔하게 봤던 것들 중에 올리브 나무가 있었습니다. 올리브 나무의 특징은 시간이 니나 오래된 올리브 나무는 그 뿌리에서 새로운 가지가 나와서, 그 가지가 줄기가 된다는 것입니다. 이사야는 오래된 이스라엘, 그래서 그 열매와 수확을 제대로 내지 못하는 올리브 나무에 새로운 줄기가 나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하나님이 하시는 일입니다. 우리는 오늘의 본문이 예수 그리스도를 이야기 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