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으로
  • 로그인
  • 가입하기
  • 사이트맵

HOME >  배움과 성장 
> 아침 성경묵상

매일 아침을 하나님의 말씀과 함께 시작합시다

거룩한 독서

2017년 1월 9일
오늘의 본문

  • 하나님의 동역자들 3:1~9
  • 1

  • 형제들아 내가 신령한 자들을 대함과 같이 너희에게 말할 수 없어서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 아이들을 대함과 같이 하노라
  • 2

  • 내가 너희를 젖으로 먹이고 밥으로 아니하였노니 이는 너희가 감당하지 못하였음이거니와 지금도 못하리라
  • 3

  • 너희는 아직도 육신에 속한 자로다 너희 가운데 시기와 분쟁이 있으니 어찌 육신에 속하여 사람을 따라 행함이 아니리요
  • 4

  • 어떤 이는 말하되 나는 바울에게라 하고 다른 이는 나는 아볼로에게라 하니 너희가 육의 사람이 아니리요
  • 5

  • 그런즉 아볼로는 무엇이며 바울은 무엇이냐 그들은 주께서 각각 주신 대로 너희로 하여금 믿게 한 사역자들이니라
  • 6

  •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 7

  • 그런즉 심는 이나 물 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니라
  • 8

  • 심는 이와 물 주는 이는 한가지이나 각각 자기가 일한 대로 자기의 상을 받으리라
  • 9

  • 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들이요 너희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이니라
  • 그날에 밝혀질 공적 3:10~15
  • 10

  • 내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따라 내가 지혜로운 건축자와 같이 터를 닦아 두매 다른 이가 그 위에 세우나 그러나 각각 어떻게 그 위에 세울까를 조심할지니라
  • 11

  • 이 닦아 둔 것 외에 능히 다른 터를 닦아 둘 자가 없으니 이 터는 곧 예수 그리스도라
  • 12

  • 만일 누구든지 금이나 은이나 보석이나 나무나 풀이나 짚으로 이 터 위에 세우면
  • 13

  • 각 사람의 공적이 나타날 터인데 그 날이 공적을 밝히리니 이는 불로 나타내고 그 불이 각 사람의 공적이 어떠한 것을 시험할 것임이라
  • 14

  • 만일 누구든지 그 위에 세운 공적이 그대로 있으면 상을 받고
  • 15

  • 누구든지 그 공적이 불타면 해를 받으리니 그러나 자신은 구원을 받되 불 가운데서 받은 것 같으리라


묵상하기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말할 때, 이 몸은 분명 소위 아이돌의 조각몸매나 운동선수들의 건강한 몸이 아닐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는 각 지체들이 절대로 건강하거나 완벽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교회 안에는 다양한 이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그들의 믿음의 여정을 걷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 등장하는'육신에 속한 자'의 모습은 우리 신앙의  여정을 보여줍니다.
육신에 속한 자 곧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육의 사람
젖으로 먹고 밥을 아직 먹지 못하는
시기와 분쟁이 있고, 육신에 속하여 사람을 따라 행한다.
이 육신에 속하여 사람을 따라 행한다는 말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과 성경의 가르침 위에 집을 짓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의 가르침, 누군가와의 관계에 근거하여 신앙의 권위와 이유를 삼는 것을 의미합니다.
왜 바울, 왜 아볼로, 왜 베드로를 자신들의 스승이나 인도하는 자로 설명하는 것일까요?
교회에 생기는 분쟁의 이유들은 '옳고' '그름'의 문제인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싫고,' '좋음"의 문제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 싫고 좋음의 문제는 그 기준이 "나" "나를 위하여" "내가 누군가와 관계가 있어서"
신앙의 시선이 하나님이 아닌 다른 것을 향할 때에 그 신앙의 밭에는 잡초가 자라고, 척박해집니다.
우리 스스로 그 척박하고 말라버린 땅에 물을 대는 법이 
내 주변의 친한 사람들과의 관계나 내가 그동안 교회에 쏟았던 시간과 재물과 열정을 주장하는 것이 됩니다. 나도 모르게 스스로를 추천하여 내가 속한 교회에서 유력자가 되고,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이 되려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내가 조금씩 조금씩 더 드러나는 중에... 나의 근원은 결코 하나님을 향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가리키거나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는 것은 필연적으로 사람을 향합니다. 사람에서 원인과 근거를 찾아 내 존재감을 드러내려 하는 것이 육에 속한 것입니다.
"아... 00이 보기 싫어서 교회에 나가기 싫어"라는 생각이 마음에서 조금씩 자라나는 것을 발견하는 순간, 우리는 이 육에 속한 것이라는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해봐야 합니다.
교우들 사이에서의 문제는 신앙의 문제입니다. 단순히 용서의 문제를 넘어서 내 신앙의 문제입니다. 내가 믿는 하나님이 누구신지... 나는 그 하나님과 관련된 무엇을 믿는지....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위에 우리의 신앙을 세웁니다.
우리가 맺는 열매의 이름은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왜냐하면 우리 삶에 뿌려진 씨앗이 예수 그리스도이니 그 열매가 예수 그리스도인 것입니다. 사람들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








기도하기

새글 0 / 116 

검색

  • 2018년 12월 19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9
  • 누가복음 1:5-20 오늘 본문은 세례 요한의 출생에 대한 설명입니다. 사가랴와 엘리사벳을 하나님 앞에서 의인이었다고 설명합니다. 제 눈에 들어오는 구절은 천사, 가브리엘이 사가랴에게 하는 말입니다. “너의 간구함이 들린지라” 사가랴의 기도의 내용은 무엇이었을까요? 나이가 많지만, 자식이 없어서, 자식을 달라는 기도였을까요? 엘리사벳이 아들을 낳을 것이라는 가브리엘의 말에 “내가 늙고 아내도 나이가 많습니..
  • 2018년 12월 18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8
  • 대림절 묵상 -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신 살아계신 하나님으로 맹세하지 않고, 우리를 북쪽 땅, 유배되었던 곳에서 돌이켜 돌아오게 하신 하나님의 사심으로 맹세할 것이며” 우리가 구원이라고 말하는 사건은 단순히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것의 결과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선물이 아닙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인간의 역사 속에서 오랫동안 일하심의 결과로 열린 열매입니다. 창세기 1장에서부터 성경의 끝을 ..
  • 2018년 12월 15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5
  • 대림절 묵상시편 80편 주의 능력을 나타내사 우리를 구원하러 오소서 성경의 기도는 하나님의 약속과 성품에 근거하여,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의 현실에 나타나기를 탄원합니다. 하나님께서 만유의 주재가 되시며, 내 구원의 주체이며 주관자되심을 기도를 통해 고백합니다. 기도 속에 나타나는 “주어”가 하나님이 되는 이유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그 기도의 내용은 나의 필요와 관련이 있지만, 그 기도를 들으시는 ..
  • 2018년 12월 14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4
  • 대림절 묵상네 평강이 강과 같겠고, 네 공의가 바다 물결 같았을 것이며, 네 자손이 모래 같았겠고 네 몸의 소생이 모래 알 같아서 그의 이름이 내 앞에서 끊어지지 아니하였겠고 없어지지 아니하였으리라 하나님의 축복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내가 하나님을 믿음으로 소유하기를 원하는 복에 대해서 생각해 보십시요. 우리의 믿음의 대상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에 대해 알기 위해 성경을 읽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인간들의..
  • 2018년 12월 13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3
  • 대림절 묵상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도우리라”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때로는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 주는 보호장치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두려움은 훨씬 깊습니다. 우리가 경험하는 “존재의 두려움”은 우리 생활의 불확실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실직을 한다든지, 재정적인 위기를 경험하거나, 건강에 대한 최악의 진단을 받는 경우에 경험하는 불안감과 좌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우리 미래..
  • 2018년 12월 10일 대림절 아침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0
  • “너희는 약한 손을 강하게 하고, 떨리는 무릎을 굳게 하며, 겁내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오사 너희를 구하시리라.” 이사야 35장 1-10절 철로의 두 라인과 그 사이를 이어주는 간목처럼 우리의 시간은 “한시” “두시”와 같은 물리적인 시간과 “때” “기회”를 의미하는 인지적 시간으로 구성됩니다. 과거-현재-미래로 거대한 강물처럼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우리는 태어나 성장하고, 여러 가지를..
  • 대림절 묵상 - 2018년 12월 8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8
  • 창세기 3:9-15, 20 성경은 이 믿음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들 속에서 우리가 처한 실존의 모습을 봅니다. 나를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질문 “네가 어디 있느냐?”나로 하여금 내가 지금, 여기에서 서 있는 실존의 위치를 묻습니다. 아담의 대답은 슬픈 현실입니다.하나님이 만드신 동산에서친히 나를 찾으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면서도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자신의 실존의 모습에 부끄러워하고, 두려워하며, 자신을 보..
  • 대림절 묵상 2 - 2018년 12월 4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4
  • 성지 순례 기간 동안에 가장 흔하게 봤던 것들 중에 올리브 나무가 있었습니다. 올리브 나무의 특징은 시간이 니나 오래된 올리브 나무는 그 뿌리에서 새로운 가지가 나와서, 그 가지가 줄기가 된다는 것입니다. 이사야는 오래된 이스라엘, 그래서 그 열매와 수확을 제대로 내지 못하는 올리브 나무에 새로운 줄기가 나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하나님이 하시는 일입니다. 우리는 오늘의 본문이 예수 그리스도를 이야기 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