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배움과 성장 >
  • 아침 성경묵상

매일 아침을 하나님의 말씀과 함께 시작합시다

거룩한 독서

2018년 1월 30일
오늘의 본문
  • 다 한 성령을 마심 12:12~13
  • 12

  •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 13

  •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 
  • 지체는 많으나 몸은 하나 12:14~20
  • 14

  • 몸은 한 지체뿐만 아니요 여럿이니 
  • 15

  • 만일 발이 이르되 나는 손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요 
  • 16

  • 또 귀가 이르되 나는 눈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써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니 
  • 17

  • 만일 온 몸이 눈이면 듣는 곳은 어디며 온 몸이 듣는 곳이면 냄새 맡는 곳은 어디냐 
  • 18

  • 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몸에 두셨으니 
  • 19

  • 만일 다 한 지체뿐이면 몸은 어디냐 
  • 20

  • 이제 지체는 많으나 몸은 하나라

묵상하기

예수를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일들이 이루는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으로 표현하는 것은 단순히 상징이나 비유 만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이 세상에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현존을 드러내는 물리적이고 가시적인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몸이라는 물리적 형태를 통해 시.공간의 한계를 인식하며, 그 시공간 안에서 살아가는 것처럼
믿는 자들로 이루어진 교회는 철저하게 시공간의 제한을 받으며, 그 시공간 안에서 그리스도를 드러냅니다.
따라서 교회가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사실은 문자적으로 사실입니다.

우리는 한 성령을 받아 한 믿음의 대상과 믿음의 고백의 내용을 가지며, 더불어 함께 교회를 이룸으로
그리스도의 복음과 그리스도의 가르침, 그리스도의 여전히 이 세상 속에 임재하고 계심을 드러냅니다.

바울이 우리가 한 성령을 마셨다고 표현하는 것은 흥미롭습니다.
마치 바카스 혹은 디오니게스라고 말하는 술의 신을 숭배했던 에베소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을 향하여 술취하지 말고 성령에 취하라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또 예수께서 당신을 믿는 이들 안에서 솟아날 생수에 대한 표현과도 연관이 있어 보입니다. 또한 한 식탁에 앉아 먹고 마시는 것을 통해 관계와 우정, 사랑을 경험하는 식탁교제의 모습처럼, 성령을 함께 마쉼이라는 표현 속에서 관계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기도 합니다.

오늘 본문은 우리가 내가 속한 교회를 어떻게 이해할지를 보여 준다고 할 수 있습다.
나는 내 교회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습니까?
나는 내 교회의 어떤 부분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습니까?
내가 내 집의 마당을 쓸 때, 하나님의 거대한 정원의 일부를 가꾸고 있다고 생각해 보신적이 있으십니까? 이런 생각처럼 내가 속한 교회에서 내 모습은 하나님이 보시는 거대한 교회의 한 부분을 채우고 있습니다. 나의 건강한 모습과 역할이 전체 몸의 건강과 활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기억하시는 하루가 되시길 축복합니다.

기도하기

살아계신 하나님.
내가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으로 이루는 교회에 대해 하나님의 시각과 마음을 품게 하소서.
내 삶의 무게를 견뎌내는 것도 벅차다고 느껴질 때에 오히려 내가 살아있음으로 그리스도의 몸의 균형과 힘이 유지되는 사실을 기억하게 도와주소서.

새글 0 / 116 

검색

  • 2018년 12월 19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9
  • 누가복음 1:5-20 오늘 본문은 세례 요한의 출생에 대한 설명입니다. 사가랴와 엘리사벳을 하나님 앞에서 의인이었다고 설명합니다. 제 눈에 들어오는 구절은 천사, 가브리엘이 사가랴에게 하는 말입니다. “너의 간구함이 들린지라” 사가랴의 기도의 내용은 무엇이었을까요? 나이가 많지만, 자식이 없어서, 자식을 달라는 기도였을까요? 엘리사벳이 아들을 낳을 것이라는 가브리엘의 말에 “내가 늙고 아내도 나이가 많습니..
  • 2018년 12월 18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8
  • 대림절 묵상 - 우리를 애굽에서 인도하여 내신 살아계신 하나님으로 맹세하지 않고, 우리를 북쪽 땅, 유배되었던 곳에서 돌이켜 돌아오게 하신 하나님의 사심으로 맹세할 것이며” 우리가 구원이라고 말하는 사건은 단순히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것의 결과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선물이 아닙니다. 구원은 하나님이 인간의 역사 속에서 오랫동안 일하심의 결과로 열린 열매입니다. 창세기 1장에서부터 성경의 끝을 ..
  • 2018년 12월 15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5
  • 대림절 묵상시편 80편 주의 능력을 나타내사 우리를 구원하러 오소서 성경의 기도는 하나님의 약속과 성품에 근거하여,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의 현실에 나타나기를 탄원합니다. 하나님께서 만유의 주재가 되시며, 내 구원의 주체이며 주관자되심을 기도를 통해 고백합니다. 기도 속에 나타나는 “주어”가 하나님이 되는 이유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그 기도의 내용은 나의 필요와 관련이 있지만, 그 기도를 들으시는 ..
  • 2018년 12월 14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4
  • 대림절 묵상네 평강이 강과 같겠고, 네 공의가 바다 물결 같았을 것이며, 네 자손이 모래 같았겠고 네 몸의 소생이 모래 알 같아서 그의 이름이 내 앞에서 끊어지지 아니하였겠고 없어지지 아니하였으리라 하나님의 축복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내가 하나님을 믿음으로 소유하기를 원하는 복에 대해서 생각해 보십시요. 우리의 믿음의 대상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에 대해 알기 위해 성경을 읽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인간들의..
  • 2018년 12월 13일 대림절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3
  • 대림절 묵상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도우리라”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때로는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 주는 보호장치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두려움은 훨씬 깊습니다. 우리가 경험하는 “존재의 두려움”은 우리 생활의 불확실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실직을 한다든지, 재정적인 위기를 경험하거나, 건강에 대한 최악의 진단을 받는 경우에 경험하는 불안감과 좌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우리 미래..
  • 2018년 12월 10일 대림절 아침 묵상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10
  • “너희는 약한 손을 강하게 하고, 떨리는 무릎을 굳게 하며, 겁내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오사 너희를 구하시리라.” 이사야 35장 1-10절 철로의 두 라인과 그 사이를 이어주는 간목처럼 우리의 시간은 “한시” “두시”와 같은 물리적인 시간과 “때” “기회”를 의미하는 인지적 시간으로 구성됩니다. 과거-현재-미래로 거대한 강물처럼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우리는 태어나 성장하고, 여러 가지를..
  • 대림절 묵상 - 2018년 12월 8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8
  • 창세기 3:9-15, 20 성경은 이 믿음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들 속에서 우리가 처한 실존의 모습을 봅니다. 나를 찾아오시는 하나님의 질문 “네가 어디 있느냐?”나로 하여금 내가 지금, 여기에서 서 있는 실존의 위치를 묻습니다. 아담의 대답은 슬픈 현실입니다.하나님이 만드신 동산에서친히 나를 찾으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면서도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자신의 실존의 모습에 부끄러워하고, 두려워하며, 자신을 보..
  • 대림절 묵상 2 - 2018년 12월 4일
  • 작성자 : | 등록일 : 2018.12.04
  • 성지 순례 기간 동안에 가장 흔하게 봤던 것들 중에 올리브 나무가 있었습니다. 올리브 나무의 특징은 시간이 니나 오래된 올리브 나무는 그 뿌리에서 새로운 가지가 나와서, 그 가지가 줄기가 된다는 것입니다. 이사야는 오래된 이스라엘, 그래서 그 열매와 수확을 제대로 내지 못하는 올리브 나무에 새로운 줄기가 나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하나님이 하시는 일입니다. 우리는 오늘의 본문이 예수 그리스도를 이야기 하고 있..